최신기사

[신년사] 문의장 "개헌과 정치개혁 판가름 마지막 해 될 것"

기사입력 2019.01.01 00:00:00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<이 기사는 2019년 01월 01일 00시 00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.

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,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.

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.>

"그야말로 중대분수령의 해…대한민국 역사의 전환점"

(서울=연합뉴스) 한지훈 기자 = 문희상 국회의장은 1일 "2019년은 제20대 국회에서 개헌과 선거제도 등 정치개혁의 실천 여부가 판가름 나는 마지막 해가 될 것"이라고 말했다.

문 의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"대한민국의 2019년은 모든 분야에서 중대하고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다"며 이같이 밝혔다.

문 의장은 "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, 임시의정원 100년을 맞이하는 해"라며 "역경과 시련, 질곡과 영광의 100년을 매듭짓고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는 기념비적인 한 해가 될 것"이라고 언급했다.

이어 "지난해 우리는 '한반도의 평화'라는 담대한 여정을 시작했고,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기적 같은 변화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"며 "2019년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실현하는 중대 기로가 될 것"이라고 내다봤다.

문 의장은 또한 "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물결 속에서 민생경제의 성패를 가늠하는 1년이 될 것"이라며 "세계 경제의 흐름이 빛의 속도로 진화하고 있어 자칫 멈춰 서면 수십 년을 퇴보하게 될 절체절명의 2019년"이라고 했다.

문 의장은 "2019년은 그야말로 중대분수령의 해다. 대한민국 역사의 전환점이 될 것이다"라며 "한국 사회와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 새로운 100년,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야 한다"고 강조했다.

문 의장은 "국민통합과 한반도의 평화, 협치와 신뢰를 통해 하나로, 세계로, 미래로 대도약 하는 대한민국의 원년을 만들어야 하겠다"고 덧붙였다.

[연합뉴스]
Copyrights ⓒ 연합뉴스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



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

hotnews

최신기사

이슈포토

스타일링

연예